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19.8.19 월 20:57
뉴스정치ㆍ사회
‘OECD 보고서도 제 멋대로 해석하는 기재부’…‘눈 가리고 아웅 그만해야’국회 유성엽의원 “정권 입맛만 맞추려는 경제 관료들이 이 나라 망치고 있어”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2  13:5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국회 유성엽의원

국회 유성엽의원(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정읍 고창)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OECD는 한국시간 5월21일,‘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며 “매년 2회에 걸쳐 발표되는 동 자료에는 한국을 포함한 G20, 주요국가의 중간 경제전망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OECD 경제전망에서는 한국의 경제성장이 약 2.5%로 둔화 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통화정책 완화와 재정경기 부양책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 의원은 “그러나 기재부는 보고서의 내용을 보도참고자료의 형태로 배포하면서, 원문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내용만 취사선택하여 요약정리 했다”며 “특히 OECD 보고서에서 중점적으로 다룬 최저임금에 대한 지적 내용을 모조리 누락하여 정권 입맛대로 보도자료를 만든 것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유 의원은 “기재부는 보고서 내용 중 한국경제 전망 및 정책 권고를 요약하면서, 글로벌 교역 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 등으로 성장세가 둔화되었다고 정리했다”며 “그러나 실제 보고서 원문 첫단락에는 “경제성장은 내수 및 국제 교역의 약세를 반영하여 둔화 될 것이며, 특히 해외수요의 부진에 직면한 일부 제조업 부분의 구조조정과 최저 임금의 두자리 수 증가로 일자리 창출이 지연되고 있다”고 적시되어있다. 기재부가 번역하면서 내수 약세에 대한 이야기는 빼고 글로벌 교역 둔화로 책임을 돌리면서, 두자리 수 최저임금의 증가로 일자리 창출이 지연되고 있다는 내용은 고의로 누락한 것이다. 또한, OECD는 다음 단락에서 명시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은 완화되어야 한다고 분명하게 권고하였으나, 이 부분 역시 기재부의 설명 자료에는 통째로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성엽 의원은 “기재부의 경제에 대한 아전인수 해석이 극치에 달하고 있다”며, “경제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눈과 귀를 이렇게 막고 있으니, 대통령이 실상은 전혀 모른 채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고 여기는 것”이라고 통탄했다.

또 “아무리 기재부가 눈 가리고 아웅한다 해도 국민들이 바보가 아닌 이상 지금 경제가 어떤 상황인지 다들 알고 있다”면서, “정권 눈치만 보고 달콤한 소리만 하려는 경제 관료들이 이 나라를 망치고 있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하였다.

다음은 OECD Economic Outlook 한국 경제전망 원문이다.

Economic growth is projected to slow to around 2½ per cent in 2019-20, reflecting weakness in domestic demand and international trade. Restructuring in the manufacturing sector, notably in some industries facing weak overseas demand, and double-digit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are holding back job creation. Fiscal stimulus is projected to support growth, while core inflation will pick up to around 1½ per cent in 2020.

Fiscal stimulus should continue in 2020, accompanied by an easing of monetary policy, as headline inflation is well below the 2% target. Minimum wage increases should be moderated, while focusing more on reforms to boost productivity, particularly in the service sector and i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Measures to reduce air pollution are a priority to improve well-being and productivity.

Domestic and overseas demand has slowed

Weaker economic growth is due in part to a decline in fixed investment and weak job creation, reflecting restructuring in manufacturing. In addition, the 29%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over 2018-19 has held back job gains, particularly for low-skilled workers. Employment growth in 2018 dropped to 0.4%, the lowest since 2009. The job market improved in early 2019, but most new jobs in the first quarter were in social services and healthcare. Exports have been declining since late 2018 as global trade and demand from China lost momentum. The downturn in the semiconductor market, which peaked in mid-2018, also had a negative impact, as Korea accounted for more than 60% of the world memory market in 2018. Headline inflation dropped to 0.5% in early 2019, well below the 2% target, in part due to government measures to reduce prices of healthcare and telecommunications and a temporary tax cut on oil.

Expansionary fiscal policy should be accompanied by structural reform

The government responded to weaker growth with fiscal stimulus. Spending is set to increase more than 9% in 2019, focusing on social welfare and job creation, which is to rise by 22%. In addition, the government aims to boost public employment by 0.8 million, a 34% increase, over 2017-22. Nevertheless, the general government fiscal balance is projected to remain in surplus at around ½ per cent of GDP in 2020, while gross government debt stays below 45% of GDP. The 2019 supplementary budget, which includes outlays to address fine dust pollution, will boost the economy.

The Bank of Korea raised its policy interest rate in late 2018, partly due to concerns about high and rising household debt. Household debt rose less than 6% in 2018, the lowest in five years, reflecting the tightening of regulations on mortgage lending, but still outpaced household income.

Korea’s key challenge is to raise labour productivity, which is only about half of that in the top half of OECD countries. Robust labour supply that has offset low productivity is shrinking with the cut in maximum weekly working time from 68 to 52 hours and the decline in the working-age population since 2017. With the fertility rate falling below one in 2018, Korea faces the fastest population ageing in the OECD area. The scope for productivity gains is largest in the service sector, where output per employed person is only about half of that in manufacturing. Priorities are regulatory reform and policies to promote greater dynamism i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hich are dominant in services.

Growth of 2½ per cent is projected in 2019-20

Growth will be supported by fiscal easing and a rebound in fixed investment in 2020, leading to GDP growth near Korea’s potential rate. If such an upturn fails to materialise, additional fiscal support will be necessary. Further large minimum wage increases would reduce job gains and the competitiveness of Korean firms if not accompanied by higher productivity. Korea is also exposed to a sharper-than-projected slowdown in China, which accounts for a quarter of its exports, and to the US-China trade dispute.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정읍시청 김성익 씨 IAU트레일런 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전 우승’
2
‘상상마당 후후 청소년 문화기획단 네온이 뜬다’
3
‘전북경제의 체질개선과 산업구조 개편에 힘 보태’
4
‘전북도 지역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 구축 청신호’
5
‘순국선열의 혼을 기리고 뜨거웠던 그 날의 의미 되새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우) 55738 정읍시 충정로 146(정읍시 상동 495-4)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6-00494
사업자등록번호 : 404-06-97408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ㆍ편집인 : 정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종인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