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19.11.18 월 11:01
사람들사람사는 이야기
‘평범하게 살수 없는 운명, 노래가 친구 되어 바람 따라 삽니다’<이사람이 사는법-가수 김대완>“거리 위의 작은 거인 가수 김대완의 ‘애절한 노래인생’”
전주 한옥마을에서 만난 가수 김대완의 삶은 ‘노래를 향한 항해’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30  11:16: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길 위에서 노래하는 가수 김대완이 전주 한옥마을 노상무대에서 ‘낭만에 대하여’를 열창하고 있다.
바람’불어 좋은날‘ 전주에서 향기나는 사람을 만났다.
카메라 앵글을 향해 노래하며 겸연쩍게 던지는 미소에서 ‘진한 인생’을 봤다.
‘길위의 가수’ 김대완.

구글을 검색했다.
2002년 경향신문기사와 다양한 사연이 올라와 있었다.
지난 주말 전주 한옥마을에서 겨울바람타고 흐르는 ‘애끓는 절규’에 이끌려 ‘자석’처럼 그의 초라한(?) 무대 앞으로 다가 섰다.
그는 부산 사나이였고 대학로에서도 한때 잘 나갔던 가수였다.

화상으로 인해 그는 모자를 벗지 않는다.
겨울의 모퉁이에서 ‘낭만에 대하여’를 열창하던 가수 김대완은 ‘너무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아는 ‘낭만파’였다.


‘거리의 낭만파 가수’ 그의 이름은 김대완이다.
그는 살기위해 노래하고 노래하기 위해 살아간다.
원래 허스키한 목소리가 아니었다.
10년 넘게 사람사는 거리에서 노래를 하다보니 목소리가 변해버렸다.
그가 처음 거리공연을 시작한 것은 고향인 부산에서 였다.

통키타 하나 둘러메면 그의 발길이 닿는 곳이면 어디나 그의 콘서트 무대였다.
그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외길인생이 길을 잃고 사랑에 빠진 적도 있었다. 매일같이 노래를 들으러 와 장미꽃 한송이를 건네주던 여인과의 첫사랑 이었다”며 “사랑에 모든 걸 걸었던 3년 동안 노래를 그만뒀지만 그러나 영원할 것 같던 사랑은 한여름 밤의 꿈처럼 끝나버렸다”고 고백했다.

‘방랑시인’을 연상케하는 그의 외모가 독특했다.
키타를 메고 머리에는 ‘도리구치(?)’를 쓰고 선율에 유영한다.
얼굴의 화상자국 때문에 항상 모자를 푹 눌러쓰고 노래한다.
어린 시절 그의 인생을 바꿔놓는 커다란 아픔이 있었다.
공연 때 모자를 쓰는 이유도 두 살때 아궁이에서 떨어져 입은 화상 때문이다.

그의 아버지는 외항선원이었다.
화상으로 인한 세상의 따가운 시선이 김대완의 인생을 바꾸어 놓았다.
무작정 거리로 나섰다.
부산에서 인천 월미도로 그리고 대학로로 그는 바람 따라 세상을 떠돌았다.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무대가 그의 중간 기착지였다.
마로니에 공원 무대서기전 관리인들에게 ‘문전박대’를 당하기 일쑤였지만 그는 ‘뚝심’으로 버텨냈다.

   
▲ 길거리 가수 김대완은 자신의 음반 판매수익의 일부를 심장병어린이 돕기에 기부하고 있다.
상이 던진 편견에 괴로워하던 그에게 노래는 삶의 유일한 ‘희망곶’이었다.
당시 그의 후배들의 도움으로 리메이크한 음반을 낼 수 있었다.
한때 가수 안치환과 함께 대학 축제 무대를 누비고 5·18 광주민주화 운동 12주년때는 ‘다시 서는 봄’이란 곡으로 오프닝 무대를 소화하기도 했다.
‘스타킹’에도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가수 김대완은 “전 다른 사람들처럼 평범하게 살 수 없는 운명이었지만 노래가 친구가 되어 저만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며 “거리에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친구요 스승이다”고 환하게 웃어보였다.
삶에 애환이 녹아 있는 그의 목소리는 세상의 시련에 아파하는 거리의 소시민들에게 위안이 되고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숱한 서러움의 세월을 이겨낸 가수 김대완의 절규가 오늘도 시베리아의 찬 공기를 타고 ‘군불’이 되어 거리를 휘감고 있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총선 누가 뛰나]정읍·고창, 유성엽 vs 윤준병 대결 최대 관심
2
국립오페라단 ‘사랑의 묘약’…22일 부안예술회관 공연
3
‘트로트 꼬마요정’ 방서희 전국 트롯무대 ‘평정’
4
전북 농민단체,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 규탄
5
정읍署, 전북 최초 '엄마 순찰대 마미캅' 행안부장관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우) 55738 정읍시 충정로 146(정읍시 상동 495-4)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6-00494
사업자등록번호 : 404-06-97408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ㆍ편집인 : 정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종인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