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17.8.17 목 10:30
뉴스문화ㆍ교육
‘간이승강장’-이 아침의 시-시인 김영환 ‘간이승강장’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4  11:05: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시인 김영환은 삶에 집착하다보면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볼 기회가 적어진다고 노래한다.
‘간이승강장’

                                             김영환

참새들이 우르르
비늘 털고 일어선 하늘
국도 22호선 간이 승강장
기다림은 대각선으로 누워있고
오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은 공허하다
시내버스 막차는
습도 높은 이야기들을 매연으로 토해내고
높낮이를 아는 세찬 바람도
제 삶터로 돌아가는데
불콰한 낭인의 갈지자로 흔들리는 보법
어머니
강보에 싸인 눈물로
당신의 그윽한 미소를 그려봅니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폴란드 그단스크와 막판경합…세계대회 유치 전북도 저력 쾌거’
2
‘초산동, 독거 장애인세대 주거환경 개선사업 실시’
3
‘화덕의 아침의 부드럽고 색다른 빵이 세상에 고소함을 더한다’
4
‘서해바다 해넘이 겹쳐 황홀경 연출’
5
‘정읍시 칠보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유치 한뜻’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580-800) 전북 정읍시 상동 495-4 | 취재본부 : 정읍시수성동618 정진빌딩 4층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3-1318 / 536-0049 | Fax 063-533-5954
사업자등록번호 : 404-06-97408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ㆍ편집인 : 정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종인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