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21.1.15 금 17:42
뉴스문화ㆍ교육
부안 출신 조재형시인 첫 산문집 ‘집은 텅 비었고 주인은 말이 없다’ 화제11일 출간, ‘시골 법무사의 심심한 이야기’라는 부제 달고 세상에 선보인 ‘걸작’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1  17:37: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재형시인이 첫 산문집을 출간했다.

“하지만 그는 고독을 너무 오래 방치하였다. 고독을 버려둔 대가는 끔찍했다. 골방에서 반려견처럼 길러 온 자신의 고독에 물려 죽은 것이다.

우리가 사전 속에서 관념으로 만나온 고독을 그는 현장에 방목하였다.

고독에 처참히 물려 죽은 그는 응급실에서 백일몽을 깬 주검으로 발견되었다. 가슴에 박혀 있던 못 자국은 고독에 물린 이빨 자국으로 판명되었다.

장례식장 주변에서 스산한 바람 몇 점이 조문객들 발길에 차였다.

그의 사체 옆에서‘사채私債’같은 고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상속인들은 이구동성으로 노파심을 내려놓았다.

빈소를 빠져나오는데 농약 냄새가 골목을 활보하고 있었다”-28쪽 ‘고독을 방치한 대가’-

‘시골 법무사의 심심한 이야기’라는 부제를 달고 나온 조재형 시인의 첫 산문집 ‘집은 텅 비었고 주인은 말이 없다’가 11일 출간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저자가 검찰수사관으로서 16년과 법무사로 18년째 사건 현장을 누비며 법을 통해 바라보던 시각에 문학적 감성과 사유를 곁들여 풀어낸 사건 중심의 에세이이기 때문이다.

글을 이끄는 소재들은 하나같이 저자가 직접 부딪치며 몸을 상하며 얻은 것들이다.

얼핏 법의 언어는 문학과 멀리 떨어져 있는 듯하지만 현실을 담아내고 진실을 캐내는 점에서 무척 닮았다.

이 책 속에 담긴 66편의 이야기는 난생처음 심심한 일상에 심심한 감사와 심심한 사랑을 일깨워준다.

저자는 낮에 법무사로 일하고 밤에는 시와 산문을 쓰는 작가로 생활하고 있다. 이 책은 거창한 지식이나 추상적 진실을 강요하지 않는다.

그는 죄의 앙갚음보다는 사건 당사자들과 함께 조율하며 풀어나가는 방법이 무엇인지 발견하고 실행해왔던 과정을 담담하게 기록했다.

본문 속에 등장하는 의뢰인들은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을 법한 장삼이사들이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때로는 낯설고 때로는 낯익은 주인공들의 번민에 공감하며 감정을 이입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저자는 텅 비어 있는 집과 말이 없는 주인을 통해 그리움 한 채를 우리의 가슴 깊이 옮겨다 주기도 하고 아낌없이 버린 자만이 모든 것을 다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주기도 한다. 시종일관 시적인 메타포와 절제된 문장으로 전개되는 이 책은 첨단 자본주의와의 결별을 암시하듯 느린 속도와 낮은 자세를 유지한다.

회고록 수준의 심심한 수필집이려니 하며 펼쳐 든 이 책이 특별한 무엇을 안겨주는 이유이다. 비주류의 삶을 지탱해온 자신을 칭찬하고 싶다면, 혹은 디지털의 속도로 흘러가는 세상에서 여전히 꿋꿋하게 천천히 걷기를 바란다면 이 책은 자신에게 바치는 값진 헌사가 될 것이다.


저자인 조재형은 전북 부안에서 태어났다.
검찰 수사관으로 일하다 문학에 대한 갈증으로 중도 퇴직했다. 2011년 ‘시문학’으로 등단했다.시집 ‘지문을 수배하다’와 ‘누군가 나를 두리번거린다’ 등을 냈으며 2018년 푸른시학상을 수상했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병도 의원, 주민자치회 확대 '지방자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
2
‘학교 방역 선봉장’ 김은희 장학사, 희망교육대상 수상
3
민주당 중앙당, 최인규 고창군의장 '당원정지 6개월' 처분
4
의사 출신 이용빈 의원, 전남대 선별진료소서 의료봉사
5
정의당 장혜영 "靑, 대통령 말씀 때 수어통역 해야…포용은 빈말이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우) 55738 정읍시 충정로 146(정읍시 상동 495-4)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6-0049, 010-2216-5345
사업자등록번호 : 549-16-01316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 : 박성규 | 편집인 : 박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규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광고대행 출판사대행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