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21.1.15 금 17:42
뉴스농업ㆍ경제
"마을 일 하다보면 하루 해가 짧아요"…완주군 최연소 이장 고병진씨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01  16:31: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완주군 고산면 소농마을 고병진 이장.(완주군제공)2020.12.1 /뉴스1

 “할 일은 너무 많은데 겨울 해가 짧아 아쉬워요.”

전북 완주군 고산면 소농마을 고병진씨(36)는 이 세상에서 가장 바쁘게 사는 30대 젊은 이장님이다.

자신의 논밭 1만3000여㎡를 홀로 경작하는 일도 쉽지 않은데, 동네 대소사를 챙기는 이장까지 맡아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다.

고 이장은 ‘최연소 이장’으로 완주군의 ‘완주 기네스’에 최근 등재됐다.

수원이 좋고 수렁이 많아 ‘수렁골’로 불렸던 ‘소농(所農)마을’엔 현재 밭농사를 주로 하는 20여 가구 40여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고 이장이 유일한 30대고, 40대 1명 외에 나머지 주민은 70~80대에 해당할 정도로 고령화가 심한 곳이다.

고 이장은 이곳에서 태어나 학교를 졸업한 후 스물여덟의 나이에 결혼해 한때 완주공단으로 출퇴근했다. 하지만 직장 일이 적성에 맞지 않아 지금은 조부모님 농사를 거들며 부농을 꿈꾸고 있다.

그는 3년 전 어느 날 전임 마을이장의 제안으로 노인들에게 농사도 배울 겸 덥석 이장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는 “처음엔 쉽게 생각했어요. 아직 젊고 봉사하는 일이니 한번 해보자, 이런 심산이었지요. 그런데 그게 아니더군요”라고 했다.

 

 

 

 

 

 

전북 완주군 소농마을 전경.(완주군제공)2020.12.1 /뉴스1

취임 첫해부터 마을 입구 진입로 공사를 비롯한 농로 포장 등 굵직한 동네 현안을 심부름하느라 신발이 닳도록 뛰어다녔다.

매일 공사 현장을 확인해야 했고, 노인들로부터 일일이 동의서를 받는 것부터 공사 감독관과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주민 뜻을 전달하고 조율하는 등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동네 공사에 매달리다 보니 2년이 훌쩍 지나갔다.

최근엔 소농마을과 같은 산간벽지까지 태양광 바람이 불어 토지 주인이 바뀌는 일이 많아졌고, 덩달아 늘어난 외지인들의 요구도 급증해 젊은 이장을 더욱 바쁘게 하고 있다.

코흘리개 어린 시절부터 모셨던 노인들의 요청에 동네 위험구간의 풀베기 작업이나 외딴 곳 밭갈이는 일상이 됐다.

면사무소에서 요구하는 인구조사 등 각종 조사부터 연말 퇴비 신청 등 서류를 꾸며야 하는 일, 심지어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어 도시 자녀들에게 보내주는 일까지 그의 몫이다. 매년 4~6월 농번기나, 9~11월 수확기와 파종기엔 일손이 딸리는 노인들의 지원 요청이 더 많아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전북 완주군 고산면 소농마을 고병진 이장이 퇴비을 나르고 있다.(완주군제공)2020.12.1 /뉴스1

체리나무 재배와 고추, 마늘 농사를 짓고 있는 그는 정작 자신의 밭작물을 돌볼 시간이 없어 발을 동동 구른다. 6년 전부터 시행착오를 겪어온 체리나무 농사는 아직도 돈만 까먹고 있다.

하지만 그는 동네 노인들이 좋아 하는 모습과 “고생했어”라는 격려 한 마디에 피곤이 봄눈 녹듯 녹는다고 말한다.

최근에는 나이 드신 노인들이 한두 분씩 도시의 자녀 집이나 요양병원으로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동네를 더 잘 지켜야 한다는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있다.

고 이장은 “하나 둘씩 늘어가는 빈 집을 보면서 ‘내가 이장 역할을 잘 못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며 “매일 쇠락해 가는 이미지를 벗고 젊은이가 돌아오는 동네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병도 의원, 주민자치회 확대 '지방자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
2
‘학교 방역 선봉장’ 김은희 장학사, 희망교육대상 수상
3
민주당 중앙당, 최인규 고창군의장 '당원정지 6개월' 처분
4
의사 출신 이용빈 의원, 전남대 선별진료소서 의료봉사
5
정의당 장혜영 "靑, 대통령 말씀 때 수어통역 해야…포용은 빈말이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우) 55738 정읍시 충정로 146(정읍시 상동 495-4)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6-0049, 010-2216-5345
사업자등록번호 : 549-16-01316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 : 박성규 | 편집인 : 박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규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광고대행 출판사대행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