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18.11.15 목 18:28
뉴스문화ㆍ교육
‘연주자들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지휘와 바이올린의 환상적 만남’오는 19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전주시립교향악단 231회 정기연주회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08:48: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
브람스의 곡을 생각하면 엄숙하고 심각한 분위기가 떠오른다.
마치 회색빛이나 빛바랜 흑백사진과 같은 느낌을 주는 아련한 추억과 함께 무겁고 어둡게 짓누르는 선율이 많다. 그러나 ‘헝가리 무곡집’ 처럼 그만의 특유의 밝고 가벼운 분위기의 곡들이 숨겨져 있다.

‘대학축전’ 서곡도 그중의 하나다.
그 느낌이 경쾌하고 재미있어 브람스 자신도 친구 라이네케에게 보낸 편지에서 ‘웃는 서곡’ 이란 표현을 쓸 정도로 명랑하고 밝은 분위기로 충만해 있다.
흥미로운 것은 브람스가 평소 즐겨 사용하지 않던 타악기를 이 곡에서 사용하고 있는데 훗날 그는 이에 대해 “장난삼아 터키보병의 음악을 동원했다”고 말했다.

전주시립교향악단은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상임지휘자 최희준과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을 초청해 제231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브람스 ‘대학축전’ 서곡을 오프닝으로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그리고 베토벤 교향곡 1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거대한 스케일, 중후한 음악적 내용으로 진중하면서도 낭만적인 깊이를 보여주고 있어 오늘날 베토벤 협주곡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브람스도 요아힘에게 보낸 그의 자조적인 편지에서 이 곡을 “(연주하기)어렵고, 불편하고, 불가능하다.” 라고 말할 정도로 이 곡은 바이올린 기교와 교향곡에 맞먹는 거대한 오케스트라 편성 및 낭만주의 특유의 화려한 선율이 다른 어떤 곡보다 잘 드러나 있는 바이올린 협주곡 역사상 최고의 난곡이라고 할 수 있다.
이작품은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의 협연으로 연주된다. 만 20세의 나이로 세계적 권위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벨기에) 바이올린 부문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를 차지한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특유의 대담하고 힘 있는 연주로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해외 유학 없이 순수 국내파로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오르며 클래식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4 인디애나폴리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미국) 3위 및 특별상에 입상하며 꾸준히 실력을 입증받았다.
임지영은 한국예술영재교육원,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를 거쳐,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영재 입학하여 김남윤을 사사하며 예술사 과정을 졸업했다.

최고 연주자 과정 중 도독해 현재 크론베르크 아카데미에서 미하엘라 마틴 교수의 지도하에 석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2015년 6월부터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에게 특전으로 주어지는 일본 음악 협회의 스트라디바리우스 ‘허긴스(Huggins, 1708)’ 바이올린으로 연주하고 있다.

지휘자 최희준은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지휘과에서 디플롬과 최고연주자 과정(Konzertexamen)을 졸업하고 드레스덴 국립음대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지휘과 최고연주자 과정(Meisterklasse)을 마쳤다.
그는 2003년 독일 전 음대 지휘 콩쿠르(Deutsche Hochschulwettbewerb)에서 심사위원 전원만장일치로 1위, 2005년 바트 홈부르크(Bad Homburg)지휘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라인스베르크 궁 가극장에서 Joern Arnecke의 Drei Helden (세 영웅)을 초연하며 베를린의 주요 일간지인 Berliner Morgenpost로 부터 ‘연주자들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지휘’라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오더-슈프레(Oder-Spree)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모차르트의 오페라 ‘후궁으로부터의 도주’의 총감독 및 지휘를 맡았으며 작센 주립극장의 카펠마이스터로서 다수의 오페라와 발레를 지휘했다.

국내에서는 서울, 부천, 대전, 광주, 대구시립교향악단 등을 객원지휘했고 제41회 난파음악상을 수상했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역임하고 현재 한양대학교 지휘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며 2015년 2월 전주시립교향악단 제7대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취임했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기대되는 여행 고고고~불안한 여행 노노노’
2
‘세상에 사랑의 연탄 나눔으로 이웃사랑 실천한 미래의 꿈나무들’
3
‘작업치료사 출동’ 재가장애인 가정방문 재활서비스 ‘큰 호응’
4
‘아동안전 지도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네비게이션’
5
‘농악인들의 축제 종합대상에 명인부 박성곤씨 영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580-800) 전북 정읍시 상동 495-4 | 취재본부 : 정읍시수성동618 정진빌딩 4층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3-1318 / 536-0049 | Fax 063-533-5954
사업자등록번호 : 404-06-97408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ㆍ편집인 : 정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종인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