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18.9.21 금 10:18
뉴스문화ㆍ교육
‘깊어가는 여름, 짙어지는 내장산 녹음에서 삼매경을 즐기세요’디카세상-싱그러운 녹음 하얀 물보라가 어우러진 내장산 우화정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9  09:0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울창한 수목의 쾌청한 녹색과 투명구슬처럼 맑은 물이 어우러진 내장산 우화정의 정취가 아름답다.
'하청음(夏淸陰)'
울창한 수목의 쾌청한 녹색과 투명구슬처럼 맑은 물, 폭포와 계곡이 멋들어지게 여름 내장산의 아름다움을 일컫는 별칭이다.

전국 최고의 단풍명소로 이름 높은 국립공원 내장산이 최근 또 다른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여름이 깊어가면서 한껏 짙어지고 있는 녹음이 일상에 서걱거리는 마음을 달래준다.
특히 짙푸른 수목에 둘러싸인 전통한옥의 우화정((羽化亭)과 신선제(神仙堤)의 하얀 물보라가 어우러진 정경은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자연을 즐기기 좋은 계절이다.
싱그러운 나무그늘 아래 서면 몸과 마음에 누적된 피로가 어느새 저 만큼 달아난다.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구, 마음 맞는 이들과 내장산을 찾아 쾌청한 녹색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에 더없이 좋은 때다.
여름 내장산이 손짓한다.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행복한 세상 만들기에 의기투합한 아름다운 사람들’
2
‘신성장 동력․지속가능 발전 토대될 사업을 찾아라’
3
‘고향 어머님의 손맛 그대로…온 가족이 즐기는 명품 음식’
4
‘폭염피해에 대한 보호·지원방안이 조속히 강구하라’
5
‘책임행정 추진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물을 공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580-800) 전북 정읍시 상동 495-4 | 취재본부 : 정읍시수성동618 정진빌딩 4층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3-1318 / 536-0049 | Fax 063-533-5954
사업자등록번호 : 404-06-97408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ㆍ편집인 : 정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종인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