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신문
뉴스 지방자치 오피니언 미디어세상 스포츠ㆍ연예ㆍ여행 사람들 보도자료
2021.1.15 금 17:42
미디어세상편집국에서
‘그래도 괜찮아요 고마워요 힘들지만 살아줘서’편집국장 200자칼럼-그래 살아줘서 고마워
밝은신문  |  webmaster@goodnews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4  11:26: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빛바랜 흑백사진속 가족들이 추억의 실타래를 풀어낸다.서로에게 주어진 자리에서 힘들지만 묵묵히 살아가는 당신이 영웅이다.
“애썼습니다 그리고 고생많았습니다”
당신의 인생은 한편의 드라마요 소설입니다.
오늘도 익숙한 출근버스에 올라 자기에게 얹혀진 삶의 무게를 짐처럼 지고 직장으로 학교로 떠나는 당신은 참 위대한 사람입니다.

“그래 괜찮아”
요즘 제가 가장 좋아하는 말입니다.
사랑과 정의 그리고 너그러움과 지혜.

아침에 출근하는 당신의 남편에게 한마디 하세요.
“그래 당신 가장 노릇하느라 너무 힘들지. 세상에서 당신이 가장 멋져”
그리고 남편도 대답하세요.
“여보 이세상에는 많은 꽃이 있지만 당신이 가장 향기롭고 아름다운 꽃이야”

힘들지만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보세요.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밝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병도 의원, 주민자치회 확대 '지방자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
2
‘학교 방역 선봉장’ 김은희 장학사, 희망교육대상 수상
3
민주당 중앙당, 최인규 고창군의장 '당원정지 6개월' 처분
4
의사 출신 이용빈 의원, 전남대 선별진료소서 의료봉사
5
정의당 장혜영 "靑, 대통령 말씀 때 수어통역 해야…포용은 빈말이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우) 55738 정읍시 충정로 146(정읍시 상동 495-4)
제보 및 각종문의 Tel 063-536-0049, 010-2216-5345
사업자등록번호 : 549-16-01316 | 창간일 : 2009년 5월 11일 | 발행인 : 박성규 | 편집인 : 박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규
등록번호 : 전북 아-00034 | 등록일 : 2009년 3월 24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광고대행 출판사대행
Copyright © 2012 밝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goodnewsi.com